LG화학, 한국 바이오산업계 오픈이노베이션 이끈다

400여 기업-단체 책임자와 생명과학포럼 본격적인 협업 준비…20여곳과 노하우 공유


LG화학이 바이오 및 유관업계 실무책임자 400여명에게 국내 바이오 업계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에 앞장설 것임을 천명했다


공개: 2019-09-20


출처: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90920000045


LG화학 CTO 노기수 사장이 19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C생명과학 포럼’에서 국내 바이오업계의 활발한 협업과 오픈이노베이션 공동연구개발을 주도하겠다는 뜻을 천명하고 있다.



LG화학은 지난 19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바이오 기업 및 연구기관 관계자, IT 업계 종사자, 투자자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바이오 업계 혁신기술 공유 및 교류를 위해 ‘제2회 LGC 생명과학 포럼’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LG화학은 이날 포럼 참가 기업의 발표 내용, 보유 기술 등을 검토해 추후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기업 간 오픈이노베이션 기회 확대를 위해 이같은 포럼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방침이다.


이번 포럼에는 신약 부문에서 넥셀,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레피젠, 미토이뮨테라퓨틱스, 안전성 평가연구원, 유디피아, 충남대 신약전문대학원, 큐로셀, 크리스탈지노믹스, 펩트론 등이, 인공지능(AI) 부문에선 넷타겟, 뉴아인, 닥터노아바이오텍, 디어젠, 스텐다임, 에비드넷, 인실리코젠, 테라젠이텍스, THE WAVE TALK 등이 참가했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이번 포럼은 바이오 업계에는 신약개발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IT 업계에는 첨단기술을 신약개발에 적용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하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포럼을 지속 개최해 바이오 업계 교류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올해 포럼에서는 ‘디지털 컨버전스를 통한 바이오·제약 산업의 성장’을 주제로 최근 바이오 산업에서 크게 주목 받고 있는 인공지능(AI) / 빅데이터 활용 기술을 중점적으로 조명했다.


특별 연사로 초대된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는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비즈니스 모델을 통한 대규모 기술수출 사례를 발표했다.


브릿지바이오는 최근 베링거인겔하임에 특발성 폐섬유증을 포함하는 섬유화 간질성 폐질환 치료를 위한 오토택신 저해제 계열 신약후보물질 BBT-877을 1조5000억원 규모로 기술수출한 바 있다.


LG화학 생명과학 포럼


두 번째 세션에서는 본격적으로 국내 신약개발 및 AI 기업 20여 곳이 구연 및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 각 사는 신약 후보물질 및 보유 기술을 소개하고, 신약개발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AI 접목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LG화학 CTO 노기수 사장의 환영사에 이어 LG사이언스파크 안승권 사장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R&D 혁신’, LG CNS 정우진 상무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비즈니스 혁신, GIST 남호정 교수가 ‘인공지능을 통한 신약 발견과 개발(AI-powered drug discovery and development)’, 아톰와이즈(Atomwise) 한 림(Han Lim) 파트너십 글로벌 책임자가 ‘인공지능을 통한 신약의 발견 전략(AI drug discovery : accessing billions of small molecules for novel and challenging targets)’에 대해 발표했다.


abc@heraldcorp.com







조회 59회

Find us at the office

2F, 182, Pangyoyeok-ro, Bundang-gu, Seongnam-si, Gyeonggi-do, Republic of Korea

Give us a ring   T. +82-31-628-5331

contact@evidnet.com

 

© 2020 by EvidNet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