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데이터 표준화 어렵다는 말에 우리가 나섰죠"




공개: 2021.03.26


출처: https://www.hi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415


기자: 김홍진기자








작년 8월 데이터3법 개정으로 보건의료계는 가명을 통한 의료 데이터 활용의 기대감이 부풀었습니다. 그렇지만 곧 여러 한계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의료 데이터 사용에 있어 잘 알려진 한계는 폐쇄적이고 표준화되지 않은 데이터와 보수적인 사용입니다.


쉽게 말해, 어떤 의료기관은 '감기'라고 입력된 데이터가 다른 의료기관에는 '고뿔'로 입력돼 있고 치료제 역시 컴퓨터에 입력된 코드가 다릅니다. 또한 이 데이터들은 병원 밖으로 이동할 경로도 마땅치 않습니다.


결국, 고민은 '누가 표준화 할 것인가'와 '어떻게 보관하고 사용할 것인가'로 좁혀지게 됩니다.


의료 데이터 플랫폼 개발 기업 에비드넷은 '우리가 표준화 하겠다', '각 의료기관에 보관하고 승인을 받아 사용할 플랫폼을 만든다'는 심플한 답을 내놨습니다.


히트뉴스가 만난 에비드넷 조인산 대표는 의료 데이터 활용은 우리나라 제약산업의 의무이며, 가능성이 분명한 사업이라고 말합니다.





| 의료 데이터 활용은 어떤 부분에서 중요할까요.


"글로벌 제약시장에 포진해 있는 메이저 제약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 위해서는 데이터를 통한 성과 증명이 유일한 방법입니다.


'우리 기술은 이런 가능성이 있다'에서 '우리 기술이 적어도 이 정도의 성과를 보여주고있다'를 수치로 나타낼 수 있어야 경쟁할 수 있는 시대라는 의미입니다.


신약의 허가 문턱은 점점 높아지고 있고, 글로벌 제약 시장은 효율적인 임상시험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이나 유럽 등 주요 국가들은 이미 기존 치료제를 사용한 환자 데이터를 후향적으로 분석해 대조군으로 활용하고 있죠.


데이터 집약 면에서 우리나라는 우수한 환경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위암 환자 수는 미국 전체 위암 환자 수에 육박하고 있기도 합니다.


개발한 치료제의 성과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기존 치료법에서 개선돼야 할 포인트를 찾아낼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우리나라 의료 데이터 활용을 따라다니는 수식어는 '표준화가 안 돼있다', '보수적이다'인 상황입니다."



"우리나라 제약 산업의 'Next Step'은 무엇인가를 고민했습니다. 그간 경험해 온 여러 사업모델 중 확신이 든 것은 의료 데이터였죠"





| 의료 데이터 표준화와 활용, 어떻게 해야 가능할까요?



"저희가 내놓은 답은 심플합니다. 표준화를 해주고 데이터들을 각 의료기관에 보관하고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든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저희 서버는 모두 각 의료기관에 설치돼 있습니다. 임상계획승인이나 데이터 활용을 위한 절차는 의료기관의 승인 없이는 확인 할 수 없습니다.


표준화가 완료된 의료기관은 저희가 최근 출시한 플랫폼인 'Evix-Health™'에 공개됩니다. 데이터 활용을 원하는 연구자나 제약사는 절차에 따라 의료기관 승인 후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에비드넷이 구축한 플랫폼에 등록된 의료기관 및 환자 현황






| 보관된 데이터는 어떤 식으로 사용 되는거죠?


"저희 플랫폼에 접속하게 되면 표준화된 데이터와 보유 의료기관의 목록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승인을 받은 사용자는 승인받은 의료기관의 데이터를 확인합니다. 사용자는 연구 방식을 설계하고 데이터를 활용해 연구를 진행하고 하나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는 수 시간 내 완료됩니다.


때에 따라서는 하나의 연구자가 다수의 의료기관 데이터를 취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여러개 의료기관이 같은 환경을 구축해 연구를 진행할 수도 있죠.


물론 객관적인 정보 완성을 위해서는 벨리데이션을 위한 많은 과정들이 존재합니다. 저희 플랫폼이 가진 차별점은 여기서도 나타나는데, 재연성 확보입니다.


저희 플랫폼은 쿼리 과정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쿼리는 웹 서버에 특정한 정보를 보여달라는 웹 클라이언트 요청에 의한 처리로 설정한 데이터셋을 불러올 수 있는 역할을 합니다.


같은 환경의 데이터를 입력하면 언제라도 같은 데이터를 다시 도출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또한 연구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조인산 대표가 플랫폼을 통한 연구 과제 설정과 필요 데이터 활용을 시연하고 있다.




| 의약품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임상시험 환자 모집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임상시험에 인롤되는 환자군 모집 과정은 굉장히 복잡합니다. 저희 플랫폼 활용을 통해 인롤 조건에 부합하는 환자가 전국에 몇 명 있는지, 어느정도 모집이 가능한지를 한 눈에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특정 환자군을 빠르게 타겟팅하려는 제약사, 혹은 연구자들에게 원하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 에비드넷의 의료 데이터 표준화는 어디까지 와 있나요?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공공 데이터 표준화 사업자로 선정 됐습니다. 저희는 민간에서 구축한 데이터와 공공 데이터 표준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호환 가능한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려 합니다."










에비드넷은?


에비드넷은 의료 데이터 AI 플랫폼 개발 기업이다. 2017년 창립했으며, 최근 국내 의료 데이터 표준화 플랫폼 'Evix-Health'를 출시했다.


Evix-Health는 국내 40개 대형 종합병원 데이터를 표준화 한 플랫폼으로, 의약품 처방 기록 만으로 약 30억건의 데이터가 저장돼 있다.




조인산 대표는?


조인산 대표는 의사이자 한미약품 신사업팀 출신 인물이다. 그는 한미약품의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을 통해 지속가능한 R&D 수단으로 데이터 기반 정밀의료에서 가능성 확인했고, 현재는 에비드넷 대표이사 직을 맡고 있다.







조회 4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Find us at the office

2F, 182, Pangyoyeok-ro, Bundang-gu, Seongnam-si, Gyeonggi-do, Republic of Korea

Give us a ring   T. +82-31-628-5331

contact@evidnet.com

 

© 2020 by EvidNet Inc.